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미국에 발끈한 푸틴 "못 생겼으면 거울 보고 화내지 말라"

미 NBC 인터뷰서 대선 개입 등 의혹 부인

2021-06-15 08:45

조회수 : 1,6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못 생겼으면 거울을 보고 화내지 말라는 말이 있다. 누군가 우리를 비난할 때 나는 '자신을 들여다보지 그러냐'고 말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미국이 러시아에 제기하는 각종 의혹을 부인하며 이 같이 반박했다. 
 
푸틴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공개된 미 NBC 방송 인터뷰에서 러시아 해커나 정부가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의 배후라는 의혹에 대해 "우스꽝스럽다"고 일축했다. 그는 "우리는 대선 개입, 사이버 공격 등등 온갖 것으로 (미국으로부터) 비난당해왔다"며 "그들은 한 번도, 한 번도 증거를 내놓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러시아의 반체제인사 탄압을 부인하며 오히려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해 진압한 것을 거론하며 "이게 정치적 탄압"이란 논리를 폈다. 당시 의회 난입자 진압 과정에서 수백명이 체포되고 경찰 총격에 1명이 사망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에 대한 공격 지시 의혹도 부인했다. 다만 '나발니가 살아서 감옥을 나갈 것이라고 보증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 나라에서 그런 건 대통령이 결정하는 게 아니다"라며 답변을 피했다.
 
그는 '러시아가 국제사회에 불안정성을 초래한다'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서도 "미국이 리비아·아프가니스탄·시리아 등지에서 똑같은 짓을 하는 게 아니냐"고 응수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대해서는 "여러 계기에 냉전의 유물이라고 말해왔다. 왜 아직도 (나토가) 존재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이번 인터뷰는 영국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개최된 1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1시간 반 정도 진행됐다. 푸틴 대통령이 미 언론과 인터뷰를 한 것은 이례적이다. NBC는 11일 인터뷰 일부를 소개한 데 이어 이날 전문을 공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3월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노보-오가르요보 사저에서 백신 생산 관련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