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울시, '조선 의정부' 150년 만에 공개

삼군부, 사헌부 등 주요 관청 위치·건물기초 확인

2021-06-14 12:26

조회수 : 3,4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1865년 조선시대 경복궁 중건과 함께 재건된 의정부 유적 터가 150년만에 시민들에게 처음 공개된다. 서울시는 광화문 일대 핵심지에 위치한 중요 문화재가 정비되는 현장을 시민들이 직접 볼 수 있도록 오는 21일~23일 3회에 걸쳐 의정부 유적 일부를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민들은 의정부지 내 정본당(영의정·좌의정·우의정 근무처), 협선당(종1품·정2품 근무처), 석획당(재상들의 거처) 등 주요 유구를 통해 조선시대 관청의 배치, 규모, 격식 등을 가늠해볼 수 있다.
 
의정부 유적의 보존처리 과정도 처음으로 공개된다. 건물지 석부재를 전문적으로 세척하거나 보존경화처리 하는 모습 등 일반인들이 보기 어려웠던 과정을 들여다볼 수 있다. 의정부 유적 현장에서 4년간 발굴조사를 이끌었던 학예연구사의 발굴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궁궐전문가 홍순민 명지대 교수의 강연도 함께 진행된다. 의정부 뿐 아니라 주변에 위치한 중학천, 청진동, 육조거리 등을 탐방하며 도심 속 역사의 흔적(유구 보존사례)을 살펴본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15일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시스템에서 사전예약을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매회 20명씩 선착순 모집한다.
 
시는 7년여에 걸친 학술연구·발굴조사 끝에 작년 9월24일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제558호)로 지정된 조선시대 최고 행정기관 의정부 유적을 도심 속 역사문화공간으로 조성 중이다. 시는 지난 2013년 의정부 터를 처음 확인하고 2016년~2019년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삼정승의 근무처인 정본당과 재상들의 회의장소인 석획당 등 의정부 중심건물, 삼군부(군사업무 총괄)·사헌부(관리 감찰) 등 조선시대 주요 관청의 위치와 건물기초가 확인됐다. 백자청화운봉문 항아리편 등 760여점의 유물도 출토됐다.
 
의정부는 발굴 전까지 경복궁 앞에 있다는 것만 알려졌을 뿐 건물의 배치·규모는 지도나 문헌자료를 통해 대략적으로만 추정했었다. 의정부지가 정비되면 그동안 사료로만 추정했던 유적이 시민 누구나 찾아와 역사의 흔적을 체험할 수 있는 명소로 거듭나게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영의정, 우의정, 좌의정 등 재상들이 모여 국정을 논의하던 석획당 터의 발굴현장이 14일 언론에 공개됐다. 사진/윤민영 기자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