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G7 정상 "미국의 대북외교 환영…북한 대화 나서길"

정상회의 폐막 뒤 공동성명…한반도 비핵화·제재 이행 촉구

2021-06-14 09:37

조회수 : 2,4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13일(현지시각) 공동성명에서 미국의 대북 외교를 지지하고 북한에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일본 등 7개국 정상들은 영국 콘월에서 지난 11일부터 2박3일간 열린 정상회의를 폐막하면서 이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성명은 전체 70개 항목으로 이뤄져 있다다. 북한 관련은 58번째에 담겼다.
 
정상들은 성명에서 "우리는 미국이 모든 관련 파트너와 조율에 따라 외교적 노력을 기꺼이 계속하려는 것을 환영하며 북한이 관여하고 대화를 재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과 외교를 모색하는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을 뼈대로 하는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를 표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촉구한다"며 "모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북한의 불법적 대량파괴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 포기(abandonment)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문재인 정부와 조 바이든 미국 정부의 공동 목표다. 주요7개국 정상 공동성명에는 이에 더해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포기'가 들어갔다. 공동성명은 그러면서 "우리는 모든 국가에 이런 결의 및 그들의 관련 제재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정상들은 "우리는 북한 모두의 인권을 존중하며 즉각 납북자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 정부의 요청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공동성명에는 바이든 정부가 북한에 대해 사용하는 정식 국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영문인 'DPRK(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를 썼다.
 
아울러 주요 7개국 정상들은 7월23일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에 대해 지지를 표했다. 이들은 "우리는 코로나19 극복에서 세계 통합의 상징으로써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방식으로 개최하는 데 대한 지지를 거듭 밝힌다"는 내용을 공동성명의 맨 마지막 문장에 담았다.
 
스가 총리는 정상회의 뒤 기자들에게 "모든 정상으로부터 (올림픽 개최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얻었다. 이런 지지에 총리로서 매우 큰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왼쪽은 주최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오른쪽은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