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AZ CEO 만나 "한국 생산 여건 적극 활용하길"

영국 G7정상회담 참석계기 면담…AZ "더 많은 치료 영역 협력 확대"

2021-06-12 19:57

조회수 : 1,2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콘월(영국) 공동취재단·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AZ)의 파스칼 소리오 글로벌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한국 정부는 전 세계적인 백신 부족 상황 해소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며 "AZ도 이러한 한국의 생산 여건을 전 세계 백신 공급을 위해 적극 활용하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콘월 트레게나 캐슬 호텔에서 소리오 CEO를 만나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적 생산 및 공급과 더불어 바이오헬스 영역에서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갈 것을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AZ의 코로나19 백신이 지난 2월 한국에서 처음 접종된 코로나 백신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상반기 1400만명 접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안정적으로 백신을 국내에서 생산하고 공급에 애써준 그간의 노력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은 뛰어난 백신 생산 능력과 숙련된 인적 자원을 바탕으로 AZ, 노바백스 등 다수 기업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고 있다"며 "특히 한국에서 생산한 AZ 백신은 한국뿐 아니라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전 세계에 공급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백신의 생산과 글로벌 공급에 지속 협력을 제안하고, 정부는 모든 방면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리오 CEO는 "한국에서 만든 코로나19 백신을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전 세계 75개국에 신속하고 공정하게 공급함으로써 전 세계에 공평한 백신 접근성을 제공한다는 AZ의 약속을 실현할 수 있었다"며 "이 같은 협력 모델을 지원해준 한국 정부에 감사를 표하고자 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한국의 바이오헬스 선도 기업들과 함께 코로나19의 위협에 공동 대응해 온 것과 같이, 앞으로 신장 질환이나 항암 등 더 많은 치료 영역에서 협력을 확대함으로서 나아가 전 세계의 환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트레게나 캐슬 호텔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CEO와의 회담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콘월(영국) 공동취재단·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