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공수처, 엘시티 부실수사 의혹 검사들 수사 착수

2021-06-12 10:10

조회수 : 1,5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부산 엘시티 부실수사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부산참여연대는 12일 "공수처가 엘시티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한 검사와 지휘부를 고발한 사건을 지난 4일자로 입건했다고 연락해왔다"고 밝혔다.
 
'엘시티 사건'은 상업시설만 들어설 수 있던 공사를 이영복 엘시티 회장이 정관계로비를 벌여 용도를 불법으로 바꾸고 101층 레지던스 1채와 85층 아파트 2채를 지은 사건이다. 
 
부산지검이 지난 2016년 수사에 나서 관련자 12명을 구속기소했으나 의혹이 제기된 여러 정관계 인사 중 현기환 박근혜 정부 전 정무수석과 배덕광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 등 2명만 기소하며 마무리 됐다.
 
부산참여연대 등은 지난 3월 당시 검찰이 비리 의혹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무혐의 처분했다며 수사를 담당했던 윤대진 당시 부산지검 2차장 검사(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와 임관혁 특수부장(현 광주고검 검사) 등 검사 13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직무유기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2016년 8월11일 오전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가 부산지검동부지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운대엘시티의 특혜와 비리를 엄중 수사할 것과 핵심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