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협상 난항·코로나19…서울시 조직개편 '첩첩산중'

민주주의위 자문기구화·교육플랫폼추진반 신설 갈등 속

2021-06-10 17:25

조회수 : 2,2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10일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됐던 오세훈 시장의 첫 조직개편안이 15일로 미뤄졌다. 조직개편안을 두고 서울시의원들의 논의가 지지부진한데다 이날 오후 예정된 본회의가 한 시의원과 그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탓이다.
 
본회의에 앞서 개편안 처리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단연 서울민주주위원회 폐지 여부가 화두였다. 시는 민주주의위원회의 성과가 미진하다는 근거를 들며 자문기구화 하는 계획을 내놓았는데 일부 시의원들의 반대에 부딪힌 것이다. 민주주의위원회는 오 시장이 취임하면서 폐지를 논의하자 전임 시장 흔적 지우기라는 비판을 받았다.
 
또 교육플랫폼추진반 신설 여부를 두고 일부 시의원들에게서 예산 낭비라는 지적도 이어졌다. 오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해 온라인교육 플랫폼 구축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기존에 교육청에서 진행했던 온라인 교육을 시에서 추진할 경우 예산이 중복으로 소요된다는 우려가 제기된 상황이다.
 
서울시의회는 당초 이날 오후 기획경제위원회와 본회의를 연이어 열어 조직개편안을 심의할 계획이었지만 A 시의원마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모든 일정이 취소됐다. 서울시의회는 오는 15일 다시 본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본회의 전 다시 의총을 열어 조직개편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앞서 서울시는 기존 주택건축본부(2·3급)를 주택정책실(1급)로 격상하고 서울민주주의위원회와 서울혁신기획관을 통합해 자율신설기구인 시민협력국으로 신설한다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제출했다. 본회의가 15일로 늦어지면서 서울시는 7월 정기 인사와 규칙개정 등 행정 절차가 줄줄이 미뤄지게 됐다.
 
10일 시의회 민주당 총회에서 서울시의 조직개편안 통과 여부가 난항을 빚은 가운데 한 시의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본회의가 15일로 연기됐다. 사진은 이날 모빌리티 엑스포를 찾은 오 시장. 사진/서울시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