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영상)계속 오르는 철강값에 산업계 '비상'

2021-06-10 17:39

조회수 : 5,0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끝없이 고공행진 하는 철강값에 건설사와 제조업체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공사 현장에서 쓰이는 철근 가격이 최근 급등하면서 건설사들이 비상에 걸렸습니다.
 
3월 초 톤당 70만원이던 철근값은 최근 130만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신규 착공에 들어간 공사는 많은데 중국의 수출 규제 등으로 공급은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철근 납품이 늦어지면서 건설 현장은 공사비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습니다.
 
가격이 오른 건 철근뿐만이 아닙니다.
 
건축 자재나 전자 제품에 쓰이는 컬러강판 가격도 이달 줄줄이 인상됐습니다. 인상폭은 톤당 최소 15만원으로, 품목에 따라 최대 20만원까지도 올랐습니다.
 
선박 제작에 쓰이는 후판 가격도 오를 조짐입니다. 마찬가지로 수요는 느는데 공급은 달리는 데다 원자재인 철광석값도 크게 올랐기 때문입니다.
 
철강사들은 지난 4월 조선사들과의 협상을 통해 상반기 후판 가격을 톤당 10만원 올린 바 있습니다.
 
정부는 철강 수급 안정화를 위해 생산량을 늘리고 수출을 자제시키는 등의 대책을 마련했지만 철강 부족과 가격 인상에 따른 산업계 타격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뉴스토마토 김지영입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