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한미 외교차관 "북한과 실질적 대화 재개 위해 긴밀 공조"

최종건 1차관·셔먼 부장관 회담…백신 협력 차질 없이 이행

2021-06-10 11:07

조회수 : 2,0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만나 북한과의 실질적인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한미 간에 긴밀하게 공조하기로 했다.
 
10일 외교부에 따르면 최 차관은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셔먼 부장관과 만나 정상회담 후속조치와 양자 현안, 한반도·지역·글로벌 사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외교부는 "양 차관은 지난 한미 정상회담시 양국 정상이 확인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지속적인 외교와 대화가 필수적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북한과의 실질적인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한미간 긴밀하게 공조해 나가자고 했다"고 밝혔다.
 
양 차관은 한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었다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백신과 첨단기술·공급망 분야 협력, 아세안·중미 북부 국가와의 협력 등 여러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신속하고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아울러 인도·태평양 지역을 포함한 주요 지역 정세와 관련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는 "셔먼 부장관은 미얀마 사태 관련 최근 동남아 순방시 협의 내용을 설명했다"며 "양 차관은 미얀마 군경의 민간인들에 대한 폭력을 규탄하고, 폭력의 즉각적 중단, 구금자 석방 및 민주주의의 조속한 복귀를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배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 양국 간 긴밀한 소통과 교류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대면 협의를 더욱 활성화하고 한미일 3국간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최 차관은 셔먼 부장관의 방한을 초청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왼쪽)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9일(현지시간) 회담을 진행했다. 사진/외교부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