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선율

melody@etomato.com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비트코인, 엘살바도르서 법정통화로 세계 첫 승인받아

2021-06-09 21:16

조회수 : 2,1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중남미 국가인 엘살바도르가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법정 통화로 인정했다. 비트코인을 화폐적 가치로 인정한 국가는 이곳이 최초다.
 
로이터통신, CNBC 등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의회는 9일(현지시간)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승인했다.
 
이들 매체는 엘살바도르 의회는 이날 밤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제출한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승인안을 84표 중 62표, 과반 찬성으로 통과했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법안 통과 직후 부켈레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은 90일 이후부터 달러와 함께 화폐로서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 엘살바도르는 현재 미국 달러화를 공식화폐로 사용하고 있다.
 
앞서 부켈레 대통령은 지난 5일 마이애미에서 열린 '비트코인 2021 콘퍼런스'에서 영상을 통해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승인안을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당시 그는 "단기적으로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식 경제 밖에 있는 이들에게 금융 접근성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엘살바도르 국민의 70%는 은행계좌나 신용카드를 보유하고 있지 않아 현금거래가 경제활동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때문에 비트코인을 통해 국민들의 금융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비트코인 사용으로 금융시스템이 개선되면 해외에서 송금한 돈을 자국 경기부양에 활용하는 데 이용될 가능성도 있어서다.
 
최근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 기술을 활용해 현대적 금융 인프라를 구축하고자 암호화폐 지갑업체인 스트라이크와 협력을 발표한 바 있다.
 
비트코인. 사진/픽사베이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