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미국, 반도체 등 공급망 강화…한국 기업 수혜 기대

미국, 반도체 칩 생산 위해 동맹 강화할 것…삼성전자 등 한국 기업도 거론

2021-06-09 21:00

조회수 : 1,6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미국이 중국을 겨냥한 반도체와 배터리 등 핵심 산업 분야 전략을 담은 보고서가 공개되면서 우리 산업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미국이 반도체 분야 공급망 강화에 동맹 및 파트너와의 협력을 강조하는 만큼 우방국인 한국 업계가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8일(현지시간) 백악관은 반도체와 대용량 배터리, 희토류 등 필수광물, 제약 등 4가지 핵심 분야에 대한 미국의 공급망 차질 대응 전략을 담은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날 백악관은 미 반도체 분야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170억 달러 규모 투자를 언급하며 "공정한 반도체 칩 할당과 생산 증가, 투자 촉진을 위해 동맹 및 파트너와의 관여를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우리 업계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피터 해럴 백악관 국제경제·경쟁력 담당 선임 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삼성전자의 대미투자 등을 거론하며 동맹 및 파트너와의 협력을 강조했다.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도 성명을 내고 "정부 혼자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민간이 이 위기 대응에 중심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기업의 투자를 촉구했다.
 
이번에 마련된 전략에는 무역대표부(USTR)가 주도하는 '공급망 무역 기동타격대' 신설도 포함됐다. 불공정 무역관행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중국이 집중적 타깃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상무부는 자동차 및 국방물자 생산 등에 필요한 희토류 네오디뮴 자석 수입에 있어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조사할지를 검토하기로 했다. 미국은 네오디뮴 자석을 대부분 중국에서 들여온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때 의회 승인이 없어도 대통령이 고율관세를 동원할 수 있도록 한 규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수입 철강 등에 부과한 고율관세의 근거를 바이든 행정부도 활용하는 것이다.
 
미국 내 리튬배터리 안정적 공급을 위한 10년 계획도 준비하기로 했다. 중국이 사실상 독점해온 희토류의 미국 내 생산을 위한 계획도 이날 발표에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급망 강화 국제회의도 소집하기로 했다. 반도체·배터리 등 분야의 한국 기업들도 초청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이날 반도체 품귀 사태에 대한 단기적 대책은 거의 나오지 않았다.
 
지난 4월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열린 반도체 공급망 관련 회의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