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유승

kys@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미래에셋생명, 전환우선주 3000억 자기주식 취득

2021-06-09 17:26

조회수 : 2,9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유승 기자] 미래에셋생명(085620)은 9일 이사회에서 전환우선주(CPS) 액면 3000억원 전량을 자기주식으로 취득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환우선주(CPS)의 자기주식 취득은 자본구조 정상화 및 고비용 구조 해소를 위한 조치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2011년 재무구조 안정화를 위해 4000억원의 외부 자금을 조달한 바 있다. 그 중 상환전환 우선주(RCPS) 1000억원은 2016년 상환했으며 현재 3000억원의 전환우선주(CPS)가 남아있다. 전환우선주(CPS)는 의결권은 없으나 보통주에 우선해 현금배당을 받을 수 있으며 필요시 보통주로도 전환이 가능한 옵션이 있는 주식이다.
 
당시 미래에셋생명의 전환우선주(CPS) 발행조건은 세후 5%의 우선배당으로 당시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4%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높은 수준의 자본비용이 아니었다. 하지만 현재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2% 수준임을 감안하면 상당한 고비용이다.
 
전환우선주(CPS)에 지급되는 5%의 고정배당금은 매년 150억으로 3~4% 수준의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는 보통주와 비교하면 주가 5000원 기준 약 30억~60억원의 추가 비용을 지급하고 있는 셈이다.
 
또 전환우선주(CPS)의 우선배당률 5%를 세전기준으로 환산하면 6.7%의 비용이 발생하게 된다. 최근 미래에셋생명이 발행한 후순위채권 금리가 3.9%인 점을 고려하면 연간 약 84억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최근 보험업권 최초로 제판분리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미래에셋생명은 자기주식 취득을 통해 고비용 자본구조까지 해소하면서 지속적인 성장과 혁신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생명 여의도 본사. 사진/미래에셋생명
권유승 기자 kys@etomato.com
  • 권유승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