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11~17일 유럽순방…영국·오스트리아·스페인

11~13일 영국 G7정상회의, 오스트리아·스페인은 국빈방문

2021-06-09 15:02

조회수 : 1,3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1일 출국한다. 영국 방문 이후 오스트리아와 스페인도 각각 국빈방문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초청으로 11일부터 13일까지 영국 콘월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후 13일부터 15일까지는 오스트리아, 15일부터 17일까지 스페인을 국빈방문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확대회의 3개 세션에 참석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그린과 디지털을 주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의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보건을 주제로 하는 1세션에서는 백신공급 확대와 글로벌 보건 시스템 대응 역량 강화 등에 대해 논의한다. 2세션은 열린 사회와 경제를 다루며, 3세션은 녹색성장을 통한 기후환경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주요 정상들과의 양자회담도 추진하고 있다. 다만 한일, 한미일 정상회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현재로선 추진되는 일정이 없지만 우리는 열린 입장"이라고 밝혔다.
 
G7 정상회의를 마친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15일까지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해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의 회담을 진행한다. 내년은 한-오스트리아 수교 130년이 되는 해로, 한국 대통령 최초의 오스트리아 방문이다.
 
15~17일에는 스페인을 국빈방문해 펠리페 6세 국왕과 페드로 산체스 총리를 만나 지난해 70주년을 맞이한 양국간 우호협력 관계를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격상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스페인이 맞이하는 첫 국빈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을 위해 11일 출국한다. 이후 오스트리아와 스페인도 각각 국빈방문한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5월22일 미국 애틀랜타 공항에서 출발하는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