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박범계 "김오수 만나 견해차 좁혔다"

검찰 조직 개편안 관련 8일 회동

2021-06-09 09:03

조회수 : 5,8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법무부가 추진 중인 검찰 조직 개편안과 관련해 박범계 장관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회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장관은 9일 정부과천청사에 출근하는 자리에서 취재진과 만나 "어제 김오수 총장과 만나 장시간 대화를 나눴다"며 "법리 등 견해차를 상당히 좁혔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8일 박 장관의 제안으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워낙 심각한 문제로 비칠 수 있는 판단하에 뵙자고 했고, 흔쾌히 응하셨다"고 설명했다.
 
대검도 이날 박 장관과 김 총장이 만난 사실은 인정하고 "장관을 만나 대검의 입장을 상세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다만, "그외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일선 검찰청 형사부의 직접수사를 제한하는 내용의 조직 개편안에 대해 8일 "이번 조직 개편안과 같이 일선 청 형사부의 직접수사를 직제로 제한하는 것은 여러 문제가 있어 받아들이기 어렵고, 일선 청 검사들도 대부분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냈다.
 
그러면서 "그동안 공들여 추진해 온 형사부 전문화 등의 방향과도 배치될 수 있다"며 "특히 법무부 장관 승인 부분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심각하게 훼손시킨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범계 장관은 같은 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상당히 세더라"라면서 법리에 대한 견해 차이가 있는 것 같은데, 오늘은 바로 반응하기는 그렇다"고 밝혔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