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 감사원 의뢰할 것"

민주당 조사 '셀프조사' 비판…"최대한 빨리 할 것"

2021-06-08 11:22

조회수 : 1,0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은 소속 국회의원 102명 전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한다는 입장을 정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지난 3월 102명 전원이 부동산 전수조사에 동의를 한 바 있다"며 "그래서 저희는 권력에 독립된 감사원의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 정해졌다"고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권익위 조사는 저희 입장에서는 셀프, 면피용 조사"라며 "민주당 재선 의원 하는 분이 위원장으로 있어서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보하지 못하고 강제 수사권이 없어 금융거래 내역을 소명할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도 권력으로부터 독립되고 공정성이 담보되는 감사원의 조사를 받는 게 맞다"고며 "국민의힘 102명 전원은 감사원에 감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감사 의뢰 시기에 대해선 "최대한 빨리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권익위원회에 소속 국회의원과 배우자, 직계 존·비속 부동산거래 전수조사를 의뢰해 지난 7일 12명의 법 위반 의혹이 있다는 결과를 받았다. 이에 이번 감사원 조사 의뢰는 민주당이 국민의힘도 전수조사를 받으라고 역공하는데 대한 맞대응 성격이다.
 
국민의힘은 국회의원 전수조사가 처음 거론됐을 때부터 감사원에 의한 조사를 제안해왔다. 국민의힘은 감사원이 최재형 원장 체제 하에서 현 정부에 대해서도 비교적 객관적으로 감사를 진행한다고 평가하고 있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지난 3월 102명 전원이 부동산 전수조사에 동의를 한 바 있다"며 "그래서 저희는 권력에 독립된 감사원의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 정해졌다"고 박혔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