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안철수, 합당 논쟁에 "당 대표 누가 되든 순조로울 것"

최고위원회의 "앞으로도 진정성 갖고 임할 것"

2021-06-07 10:54

조회수 : 3,3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과의 합당에 대해 "누가 당 대표가 되더라도 정권 교체를 위한 합당의 진정성과 합리적인 원칙을 갖고 임한다면 아무 문제 없이 순조롭게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동안 타당의 전당대회에 대해 언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돼 발언을 하지 않았다"며 "합당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한 말씀 드린다"고 이같이 말했다.
 
최근 일부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들은 이준석 후보가 안 대표와 불편한 관계라는 점을 내세우며 이 후보가 당 대표가 된다면 합당 성사가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안 대표의 발언은 이런 논란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어 "국민의당은 이미 전임 당 대표 대행에게 원칙 있는 통합의 방향을 전달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진정성을 가지고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전당대회 과정에서 분출되고 있는 새로운 정치적 에너지가 적대적 갈등이나 대결이 아닌 조화와 융합을 통해 기득권 정당이라는 낡은 이미지를 바꾸고 야권의 혁신적 대통합과 정권 교체로 이어지는 긍정의 에너지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