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종용

yong@etomato.com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이스라엘, 15일부터 실내서도 마스크 벗는다

학교는 제외, 12~15세 접종 추이 따라 결정

2021-06-07 08:10

조회수 : 1,2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범국인 이스라엘이 마지막 남은 방역 조치인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다.
 
6일(현지시간) 일간지 하아레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율리 에델스타인 이스라엘 보건부 장관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지침을 오는 15일부터 해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낮은 감염률이 계속 유지됨에 따라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에델스타인 장관은 "5개월 전 감염률이 최고일 때 하루 신규 확진자가 1만 명이 넘었지만 전날엔 4명뿐"이었다며 "중증 환자도 감염이 최고조일 때 1288명까지 치솟았지만 지금은 37명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경제활동이 재개된 상황에서 이런 성과가 나왔다는 점이 놀랍다"며 "우리가 해냈다"고 자평했다.
 
이스라엘은 다만 16세 미만 아동·청소년은 아직 백신 접종이 이뤄지지 않은 만큼 학교에 대해선 실내 마스크 착용을 유지하기로 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지표가 지속해서 개선되면서 이날 시작된 12∼15세 아동·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학교에서의 실내 마스크 착용도 해제할 방침이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와 함께 변이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출입국 통제도 유지한다.
 
이스라엘은 백신 접종을 빠르게 진행하면서 지난 1월 중순 한때 1만 명을 넘기도 했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최근 10∼20명대로 줄었다.
 
전체 검사 수 대비 확진자 비율은 0.1% 선이다. 검사 수가 평일보다 줄어든 전날에는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지역 감염 사례 없이 입국자 중 4건의 신규 확진 사례만 보고됐다.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이 일몰을 즐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