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당국 경고에도 머스크 입방정 계속…이번엔 한국 '아기상어' 트윗

SEC, '테슬라, 머스크 감시 소홀' 경고…삼성출판사 이날 주가 10% 폭등

2021-06-02 15:17

조회수 : 2,0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 증권당국이 테슬라에 서한을 보내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무분별한 트윗에 대해 경고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테슬라에 머스크의 트윗을 사전에 감독하지 않았다고 2019년과 2020년 한 차례씩 지적했다. 머스크가 트윗을 게시하기 전 테슬라 변호사들에게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법원 명령을 어겼다는 판단에서다.
 
2018년 머스크가 트위터에서 테슬라 상장폐지 소동을 일으킨 이후 SEC, 머스크, 테슬라는 이 같은 트윗 사전 승인에 합의한 바 있다. 머스크와 테슬라는 각각 2000만달러(약 221억원)씩 벌금도 냈다.
 
SEC는 2019년과 2020년 테슬라에 서한을 보내 머스크의 특정 트윗이 사전 승인 지침에 위배된다고 밝혔다. 테슬라의 태양광 지붕 생산 및 주가 관련 트윗이 문제로 지목됐다.
  
트윗 사전 승인 준수 여부를 놓고 분쟁이 일자 2019년 법원은 승인 대상을 특정 주제로 구체화해 합의하라고 제안했다. 이에 따라 머스크는 테슬라의 생산 수치, 새로운 사업, 재정 상태와 관련해 트윗하기 전 사전 승인을 받기로 했다.
 
그러나 머스크는 합의 몇 달 만인 2019년 7월29일 "올해 말까지 매주 1000개의 태양광 지붕을 생산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트윗했다.
 
SEC는 그해 8월 테슬라에 서한을 보내 "생산, 매출, 인도 수치" 관련 공개 메시지를 보내지 말라는 명령에 어긋난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사후 검토 결과 "전적으로 (머스크의) 희망사항"이기 때문에 사전 승인 대상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1년도 안 된 지난해 5월1일 머스크는 "테슬라 주가가 너무 높다"고 트윗해 주가 하락을 불렀다. SEC는 또 서한을 보냈다. 이에 테슬라는 해당 트윗은 머스크의 "개인적인 의견"이며, 사전 검토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했다. 약 2달 뒤인 7월 머스크는 SEC를 조롱하는 트윗을 게시했다.
 
머스크의 트윗은 테슬라 주가를 넘어 암호화폐 시장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머스크는 최근 암호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 및 도지코인 관련 트윗을 연일 게시해 시장을 뒤흔들었다.
 
이런 가운데 머스크가 한국 히트곡 '핑크퐁 아기상어'를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아기상어가 모두를 이겼다! 사람보다 조회수가 더 높다"라는 트윗과 함께 아기상어 동요 유튜브 영상을 공유했다. 핑크퐁의 '아기상어 댄스' 상의 누적 조회수는 현재 86억7856만회를 넘어섰다.
 
머스크의 이 같은 언급으로 아기 상어 관련주인 삼성출판사 주가가 강세를 보였다. 이날 삼성출판사 주가는 장중 4만9000원까지 치솟으면서 전날보다 10.11% 급등하기도 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