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선율

melody@etomato.com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고작 직무정지라니"…네이버 직원들 '부글부글'

솜방망이 처벌 비판…"철저히 진상조사해야"

2021-06-02 10:34

조회수 : 4,4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네이버(NAVER(035420))가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직원과 관련된 임원들을 직무정지 조치하자 또 다시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직원들 사이에서는 문제를 일으킨 가해 임원들에게 직무정지 조치는 솜방방이 처벌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지난 1일 네이버와 업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네이버 리스크관리위원회는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와 해당 직원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로 지목된 모 책임 리더 등의 직무정지를 권고했고, 한성숙 대표가 이를 수용했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로 내부의 악화된 여론이 수그러들지는 미지수다. 네이버에 근무하는 한 직원은 "해고 시켜도 모자랄 판에 겨우 직무정지 조치로 꼬리자르기 하려는 것 같다"면서 "직무정지하다가 사건이 잠잠해지면 다시 복직할 수도 있다. 말도 안되는 일감을 던져놓고 일이 안되면 책임을 씌우거나 팽하는 문화가 익숙하게 자리잡혀 있는 것도 큰 문제다. 회사 내 갑질문화를 근절하려면 철저히 진상조사를 해서 문제되는 임원에 대한 확실한 처벌을 내릴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네이버에 근무했다 다른 업계로 이직했다는 또 다른 직원은 "네이버의 갑질 문화 병폐는 업계에서 파다하게 소문이 나있었는데 이제야 곪은 것이 터져나온 것"이라며 "그런데도 가해자들은 일말의 죄책감도 없어보이는데 밥그릇을 보전하게 됐다. 또다른 피해자가 양산되지 못하게 하려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거들었다.
 
이번 사안에 대해 직원들은 폭언 등 괴롭힘뿐만 아니라 52시간 초과근무 등 '업무상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요인들이 근절되지 않고 있는 점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외에 상사가 무리한 업무를 부여해 이에 대한 성과를 내지 못하면 강하게 압박을 내리는 조직 문화가 만연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앞서 네이버 노조 측에서도 이러한 요인들을 의심하며 사측에 극단적 선택을 한 A씨의 업무기록 등을 요구한 바 있다. 회사가 직원 퇴사 규정에 따라 내부망인 '커넥트'에서 A씨 계정의 로그인과 검색을 제외했는데 회사 출입이나 업무기록 등 중요 데이터는 보존해달라는 취지다. 그러나 현재 해당 계정은 삭제된 상태로 알려졌다.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은 법무법인을 선임해 사측과 별도로 자체 진상조사에 나선 상황이다. 또 다른 조사를 맡고 있는 네이버 이사회 산하 리스크관리위는 전사의 통합적 리스크 관리 기본방침 및 전략을 수립하고, 리스크가 발생한 이후 그 원인 진단과 사후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네이버 그린팩토리. 사진/뉴시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