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암호화폐 과세 1년 연기해야"

"대선 출마 결심하더라도 지사직 끝까지 수행할 것"

2021-05-31 09:01

조회수 : 1,7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암호화폐 과세 시점을 1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지난 30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과세와 관련해 "주식 양도차익에 과세하기 시작하는 2023년과 시기를 맞출 필요가 있다"며 "코인(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하고 있는데, 1년 때문에 젊은이에게 상실감이나 억울함을 줄 필요가 있나 싶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자신의 기본소득 의제와 관련해선 "1인당 (연간) 100만원 정도면 우리 재정이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성공을 확신하지만, 국민적 동의를 위해 공론화를 거쳐 순차적으로 점진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 정책에 대해선 "나쁜 규제는 없애고 좋은 규제는 강화하는 규제 합리화를 하겠다"며 "기업인들에게 필요한 행정 지원은 눈치 보지 않고 파격적으로 하겠다"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포퓰리스트라는 비판에 대해선 "제가 그런 비난을 받는 이유는 다른 정치인들이 하지 않는 행동을 하기 때문"이라며 "포퓰리스트는 정치적인 이익을 위해 해서는 안 될 일을 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고, 제가 한 일 중 (정치인으로서) 해서는 안 될 일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대선 출마와 관련해선 "고민 중"이라며 "설마 대선 출마를 결심하더라도 지사직은 가능한 마지막까지 수행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1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서울시 마포구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상암연구센터에서 열린 민주평화광장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