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ljh@etomato.com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0.50% 동결…"여덟 번째 동결"

이달까지 8차례 기준금리 동결 유지

2021-05-27 09:51

조회수 : 1,6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0.5%로 동결했다. 이번 동결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와 상대적으로 부진한 내수 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한은 금통위는 27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금통위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0.5% 수준으로 동결했다. 앞서 금통위는 코로나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3월 기준금리를 0.75%로 내린 이후 5월에 사상 최저 수준인 0.50%로 낮춘 바 있다. 이달까지 기준금리가 동결되면 총 8차례 연속 같은 수준을 유지하는 셈이다.
 
한국 경제는 반도체, 컴퓨터 등 수출을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와 소비자 심리도 여전히 위축된 상황이다.
 
관련 시장에서도 금리 인상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다만, 하반기로 갈수록 금리 인상의 압박은 더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9일 공개된 4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일부 참석자들이 테이퍼링 가능성을 언급했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일부 참석자는 "경제가 연준의 목표를 향해 빠른 진전을 보이면 언젠가 자산매입 속도를 조절하는 계획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적절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여기에 물가 상승에 따른 압박도 적지 않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2.3% 오르면 3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소비자물가지수에 1개월 정도의 시차를 두고 영향을 주는 생산자물가지수도 4월 원자재값 상승으로 0.6% 오르며 6년 8개월만에 최고치다. 
 
안재균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금리 인상을 감안한 한은의 추가 경기 판단 상향은 집단 면역 목표 시점인 11월 이후에나 가능해 보인다"며 "통화정책 정상화 언급은 올 마지막 금통위 정도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27일 기준금리를 연 0.5%로 동결했다. 사진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