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30대그룹, 4년간 1인당 영업익 줄고 인건비 증가

한경연, 2016~2020년 30대그룹 재무실적 분석

2021-05-24 06:00

조회수 : 1,30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2016년부터 2020년 사이 30대 그룹 상장사의 종업원 1인당 영업이익은 연평균 1.0%씩 감소한 반면, 1인당 인건비는 연평균 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4일 ‘2016~2020년 30대 그룹 상장사의 재무실적 및 인건비 분석’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30대 그룹 상장사 기준은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 발표 공시대상 기업집단 중 금융그룹(미래에셋·한국투자금융·교보생명보험)과 농협, 부영(상장계열사 없음)을 제외한 상위 30대 그룹 비금융업 코스피·코스닥 상장사다. 
 
2020년 종업원 1인당 매출액은 9억9382만원, 1인당 인건비는 8026만원, 1인당 영업이익은 6235만원으로 조사됐다. 각 지표를 2016년과 비교하면 1인당 매출액은 3720만원 올랐지만 1인당 영업이익은 255만원 감소, 1인당 인건비는 719만원 증가했다. 
 
자료/한경연
 
2020년 30대 그룹 상장사의 1인당 영업이익은 6235만원이지만 그 중 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를 제외하면 3905만원으로 줄어든다. 2016년 대비 2020년 30대 그룹 상장사의 1인당 영업이익은 255만원(연평균 1.0%) 감소했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1263만원(연평균 6.8%) 줄었다. 
 
2016~2020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30대 그룹 상장사의 1인당 인건비가 연평균 2.2% 늘어날 동안, 1인당 매출액은 연평균 3.8% 증가에 그쳤다. 1인당 매출액은 2020년 9억988만원으로 2016년 대비 101.3% 수준으로 비슷했지만 1인당 인건비는 2020년 7361만원으로 2016년 대비 109.1% 수준으로 높아졌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30대 그룹 상장 기업들의 영업이익은 4년 전보다도 다소 하락했는데 인건비는 매년 꾸준히 증가했다”며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직무 및 성과에 연계한 임금체계로 전환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