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등용

dyzpower@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레미콘, 스마트공장 구축 후 재고 정확도 30% 증가

스마트공장 구축, 중소 레미콘사 첫 사례

2021-05-20 14:12

조회수 : 1,4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국민레미콘은 중소 레미콘사로서는 최초로 스마트공장 구축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규격이 정해진 부품을 생산하는 일반 제조업과 달리 다양한 종류·상태의 원자재가 소요되는 레미콘 제조업은 스마트공장 도입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업종이다. 특히 지역별로 중소규모 공장들이 분포돼 있어 개별적인 구축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국민레미콘은 중소 레미콘업체들과 공동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을 추진했고, 정보산업조합 소속 조합원사가 컨소시엄 형태로 솔루션 공급기업으로 참여하면서 사업이 본격화됐다.
 
이번 사업에는 △트럭 스케일(저울)을 통한 덤프트럭 전수 계량 기술과 △사일로(저장고) 중량계를 통한 시멘트 재고 실시간 파악 기술 등이 도입됐다.
 
그동안 업계는 레미콘의 주재료인 골재(자갈·모래 등)의 계량·배합을 육안으로 확인하고, 원자재 입고와 사일로 재고 파악 역시 수작업으로 처리하면서 균일한 품질 유지와 입출고 현황 파악에 애로가 있었다.
 
이번 스마트공장 구축으로 원자재 입고부터 제품 출고까지 전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되면서, 재고의 효율적인 관리는 물론 원자재 계량·배합 표준화에 따른 품질편차 최소화, 모바일을 통한 실시간 정보 공유가 가능해졌다.
 
실제로 스마트공장 구축 이후 재고 정확도 30%, 관리 인력 생산성 20%가 각각 증가하고, 원자재 비용은 3% 가량 절감되는 성과가 나타나기도 했다. 작업시간 또한 20% 이상 감소하는 등 표준 작업시간 최적화로 전반적인 생산성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배조웅 국민레미콘 대표이사는 “항상 레미콘 품질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듯 스마트공장 도입으로 실시간 생산 현장 관리를 통한 가시성 확보와 우수한 제품 공급을 위한 품질 통합관리 등을 통해 대내외 제품 경쟁력 향상과 기업 이미지 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국민레미콘 스마트공장 설치 현황.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