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애플, 중국 정부에 고객 데이터 관리권 넘겨"

NYT, 법정 문건·인터뷰 결과 보도, 반체제성 앱 검열 후 삭제하기도

2021-05-18 17:10

조회수 : 6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애플이 중국 정부에 고객 데이터 관리 권한을 넘겨 사전 검열에 협조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그간 애플은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아이폰 잠금 해제 요청도 거부할 정도로 데이터 보안을 강조해 왔지만, 중국 당국의 입김에는 굴복한 셈이라는 것이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애플 내부 문건과 법정 문건을 분석하고 전·현직 애플 직원들을 인터뷰한 결과를 토대로 이 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중국 법에 따라 중국 아이폰 고객의 데이터를 중국 국영기업이 소유한 서버로 옮기는 데 동의했다. 앞서 중국은 자국의 사이버보안법을 따르지 않을 경우 중국 내 아이클라우드 서비스를 폐쇄하겠다고 통보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진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중국 정부는 서버에 저장된 저장된 고객 이메일, 사진, 연락처, 일정, 위치정보 등 데이터를 들여다볼 수 있다. 결국 애플이 중국 정부의 자국민 사전 검열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게 된 셈이다.
 
NYT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과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요구를 여러 차례 거절했지만, 결국 요구를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애플은 또한 미국으로 도피한 중국 반체제 재벌 궈원구이가 공산당의 부패 의혹을 폭로하는 데 사용한 앱을 자체 검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천안문광장·파룬궁·달라이 라마·티베트 독립·민주화 시위 등 중국 정부가 예민해 하는 주제에 대한 앱을 중국판 앱스토어에서 삭제한 것도 밝혀졌다.
 
NYT는 애플이 2018년 6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2년간 중국 정부의 삭제 요청의 91%를 수용해 왔으며 수년간 수만 개의 앱이 사라졌다고 했다. 같은 기간 다른 나라 정부의 삭제 요청은 40% 정도만 받아들였다.
 
NYT는 쿡 CEO가 이 사안에 대한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애플 대변인은 “우리는 여전히 중국 고객의 데이터를 보호하는 키를 통제하고 있고, (이를 위해) 가장 진보된 암호화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며 “앱 삭제는 중국 법을 준수하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애플 내부 문건과 법정 문건을 분석하고, 전·현직 애플 직원 17명 등을 인터뷰한 결과 애플이 중국 고객들의 데이터 관리 권한을 사실상 중국 당국에 넘긴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