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계룡대 '부실 급식' 제보 사실…"현장 감사 중"

16일 페이스북 '육대전' 페이지에 '오징어 없는 오징어 국' 제보

2021-05-18 15:30

조회수 : 1,7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군 계룡대 예하 부대 격리 장병에게 '부실 급식'이 제공됐다는 제보가 사실로 확인됐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부 부대에서 도시락을 배식하는 과정에서 일부 메뉴가 빠졌다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계룡대 예하 부대에서 쌀밥과 볶음김치, 건더기가 없는 오징어 국 등 부실한 아침 식사가 제공됐다는 제보가 올라왔다.
 
논란이 일자 국방부는 바로 당일 저녁 입장문을 내고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직접 관리하는 7개 부대 중 3개 대대에 총 8명의 격리 장병이 있다"라며 "이들에게 모든 메뉴가 정상적으로 제공되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사실상 제보 내용을 부인한 것이다.
 
하지만 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그때 당시만 하더라도 확인된 3개 부대 1인 격리하고 있는 8명에 대해서 일단 확인을 했다"라며 "그래서 당시에 확인한 사항을 가지고 '정량으로 지급을 했다'는 설명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부 대변인은 "추가적으로 확인을 하다 보니까 1인 격리가 아닌 통상 코호트 격리자에 대해서는 병사식당을 일반 장병과 분리해서 식사를 제공해 왔다"라며 "그러다 보니까 1차 조사에서는 도시락 사진이 제보에 올라왔기 때문에 1인 격리하는 병사들에 대해서만 도시락을 확인했다"라고 했다.
 
부 대변인은 "서욱 장관이 지금 사안에 대해서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라며 "보고를 받자마자 감사반실에 지시해 계룡대 근무지원단에 대한 현장 감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또 "계룡대 지역 21개 부대를 대상으로 해서 육·해·공군 각 군 차원에서도 격리자 급양 관리 실태에 대해 정밀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감사 결과에 따라서는 관련자들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군 계룡대 예하부대 격리 장병에게 '부실 급식'이 제공됐다는 제보가 18일 사실로 확인됐다.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