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19~22일 공식 방미…21일 바이든과 정상회담(종합)

펠로시·해리스 등 접견…22일 애틀랜타 SK이노 공장 방문 추진

2021-05-18 11:49

조회수 : 1,8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워싱턴을 공식 실무방문해 한미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뒤 얼굴을 마주하는 첫 대면 정상회담이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8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5월19일부터 22일까지 워싱턴을 공식 실무 방문한다"며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에 서울을 출발해 현지시간 같은 날 오후 워싱턴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식 일정은 방문 이튿날인 20일부터 시작해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오후에는 미국 의회를 방문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하원 지도부와 간담회도 할 예정이다.
 
21일 오전에는 백악관을 방문해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접견할 예정이고 오후에는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회담 직후에는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한다. 문 대통령은 21일 백악관 일정을 마무리한 뒤 한국전쟁기념공원에 건립되는 전사자 추모의벽 착송식에 참석한다.
 
방미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미국 워싱턴대교구장인 윌튼 그레고리 추기경과 면담한다. 그레고리 추기경은 미국 첫 흑인 추기경이다. 문 대통령은 이후 애틀란타로 이동해 SK이노베이션 공장을 방문하는 일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든 방미 일정을 마무리한 뒤 23일 저녁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는 양국 간 백신 협력과 한반도 비핵화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공유 문제와 관련해 "코로나19 때문에 모든 일정이 긴박하게 짜여 있다. 협의할 사안들이 많다"며 "양국의 백신 협력과 관련해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는데 어떤 형태로 어떤 논의를 하는지는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백신 기업을 방문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 비핵화 논의에 대해서는 "미국에서 지난번 발표를 통해서 외교를 통해서 해결하겠다, 북미 간 양자 대화를 추진하고, 북한이 의미있는 조치를 치하는 경우, 상응조치도 검토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발표가 나온 적이 있다"며 "대단히 유연한 접근으로 보이는데 정상회담 내지는 성명에 들어갈 구체적 표현에 대해서는 이 시간 현재도 협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초청으로 19일부터 22일까지 워싱턴DC를 공식 실무 방문한다. 사진은 문 대통령(왼쪽)과 바이든 대통령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