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윤호중 "야, 민생입법 동참하면 외통·정무위원장 재배분 논의 가능"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법사위원장, 운영위원장 자리, 여당 몫 강조

2021-05-18 09:25

조회수 : 2,0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민생 입법에 동참한다면 외통위원장과 정무위원장 자리 재배분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법사위원장의 자리를 요구한 것을 '생떼 정치'라고 강도높게 비판하며 여당 몫으로 두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를 통해 "법사위원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 논의는 원래 2년 차 국회에서 해본 적이 없다. 원래 상임위원장 임기가 2년이기 때문"이라며 "제가 원내대표가 되면서 법사위원장을 내놓게 되니까 (국민의힘에서) 법사위원장 달라고 말씀을 하시는데 생떼다"라고 비판했다. 다만 외통위원장과 정무위원장은 논의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에 따르면 현재 공석이 된 상임위원장 자리는 총 4곳(법사위원장, 외통위원장, 정무위원장, 운영위원장)이다. 그는 "법사위원장은 지금까지 야당이 법사위원장을 맡아오면서 어느 쪽이 됐든 국회를 동물국회, 식물국회를 만들어온 그릇된 관행이 있었기 때문에 작년에 그것을 고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법사위원장은 여당이 맡는 것이 맞다"며 "특히 과반을 확보한 다수여당은 법사위원장을 반드시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민생과 국민의 건강을 살피는 국회 본연의 역할을 하면서, 상임위원장 문제를 논의하자고 하면 얼마든지 협의를 할 수 있다"며 "그런데 당연히 해야 할 의무를 저버리고 연계시킨다면 그런 '생떼 정치'에는 응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또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김오수 검찰총장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문제와 법사위원장을 재배분 문제를 연계 시키고 있는 데 대해 "야당은 야당으로서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동안 국무총리 인사청문회와 인준동의안 처리를 연계해서 합당한 이유도 없이 발목잡고 반대했다"며 "그런 게 엊그제 같은데 또다시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연계를 시키는 것은 국회를 아예 불꺼진 국회로 만들겠다, 식물국회 만들겠다는 의도로 보여져 타당치 않다"고 비판했다. 
 
여당 단독으로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개최 여부에 대해선 "논리적으로 그럴 가능성도 있겟지만 저는 야당이 인사청문회에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어 "왜냐면 인사청문회가 야당으로서는 야당의 존재 이유를 입증할 기회 아니냐. 이것을 포기할 리가 없다"고 설명했다. 
 
야당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정치적 중립이 의심된다고 비판한 데 대해 "박상기·조국·추미애 법무부 장관 밑에서 차관을 했다는 이야기인데, 그렇게 이야기 하면 윤석열 전 총장도 (추미애 장관과 일했으니)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스럽지 않겠냐"고 밝혔다. 
 
그는 "단지 같은 시기에 일했다는 것만 가지고 중립성을 의심하면 안 된다"며 "해당 업무를 해왔기 때문에 오히려 경험 있는 적임자로 볼 수도 있지 않냐"고 했다. 
 
송영길 대표가 주택담보대출 비율을 무주택 실수요자에 대해 90%까지 풀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는 데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윤 원내대표는 "송 대표가 대표 경선 토론하는 과정에서 10년 정도 임대주택에 살다가 10년 후에 소유권을 넘겨받을 수 있는 '누구나 집'이라는 프로젝트를 주장했다"며 "그런 경우 주택가격의 10%만 있어도 10년 뒤에 자기 집이 될 수 있는 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이야기를 강조하다 보니 나머지 90%는 대출이냐 하는 데 대해 답을 하다가 LTV 이야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강병원 의원이 '부자들 세금 깎아주면 안된다'고 비판한 데 대해 "저만 동의하는 게 아니라 아마 송 대표를 비롯해 부도산 특위의 많은 분들이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윤 원내대표는 진행자가 '강 의원이 이야기한 종부세 완화에 대한 비판도 당 지도부나 최고위원들이 공감하냐'고 묻자 "그것을 일률적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다"며 "종부세 문제에 대해서도 여러 주장이 있어서 의견들을 종합해서 논의하고 있다고 말씀만 드리겠다"고 밝혔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민생 입법에 동참한다면 외통위원장과 정무위원장 자리 재배분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