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진영간 갈등으로 치닫는 '공수처 1호 사건'

보수 "철저한 수사"vs진보 "즉각 중단하라"

2021-05-17 13:43

조회수 : 1,2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공수처 1호 사건'이 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특별채용을 두고 평가가 진영간 양론으로 갈라지고 있다.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등 보수 성향 교육단체 6곳은 17일 오전 경기 과천 공수처앞에서 조 교육감 수사 관련 공수처 규탄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본인의 잘못을 덮을 증거인멸과 말 맞추기 등이 얼마든지 이뤄질 수 있으니 공수처는 철저히 감시하고 신속히 수사하라"면서 "특별채용 심사위원 5명의 명단을 즉각 공개하고 올바른 시대정신이 무엇인지 모르는 조희연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또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만들어놓고 여권 인사 본인들이 밀어붙인 공수처였다"면서 "현 정권과 관련된 수많은 고위공직자 비위에 대해 수사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는 것도 모자라 조 교육감의 사건 배당이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라니 도대체 공수처를 뭐에 쓰려고 만든 것인가"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회원들이 17일 오전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공수처 앞에서 '조희연 교육감 수사 관련 공수처 규탄 2차' 기자회견을 하며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반해 진보 성향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가입 때문에 해직된 교사 모임인 교육민주화동지회는 이날 낸 성명에서 수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다수 국민은 김진욱 공수처장의 뜬금없고 물색없는 결정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면서 "초미의 관심사인 검찰의 무수한 비위행적들은 눈감은 채 기소의 대상도 아닌 조 교육감을 수사대상으로 삼은 것은 청룡언월도로 사과를 깎자는 얘기가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근혜 정부의 교육임용령 개정에 따라 특별채용을 공개전형을 통해 실시했다"면서 "국민의 힘은 전교조와 진보교육감들에 대한 정치적 음해를 즉각 중단하고 더불어민주당은 전교조 해직교사 원상회복 특별법 등 교육개혁법안을 즉시 통과시켜라"고 말했다.
 
지난 12일 서울교육지키기 공동대책위원회(서울교육 공대위) 회원들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위치한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수사 관련 공수처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교육 공대위
 
한편 TBS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이날 5월 2주차 정례 여론조사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공수처가 1호 사건으로 해직교사 채용 의혹 건을 택한 점에 대해 응답자 46.2%가 '적절하지 않다'고 답해 '적절하다'는 응답(25.4%)보다 20.8%P 많았다. 특히 보수 및 진보 성향에서도 부적절 응답이 각각 50.2%, 49.2%에 달했으며 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도 각기 48.7%, 47.1%에 이르렀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