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LGD, SID 2021서 OLED 제품 대거 공개

'OLED 기술이 이끄는 새로운 기회' 테마 강조

2021-05-17 10:00

조회수 : 6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LG디스플레이(034220)가 17일(미국 현지시간)부터 21일까지 열리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2021 전시회에 참가한다. 
 
SID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관련 기업 및 학계가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논문을 발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행사이며 코로나 19 여파로 올해는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이번 SID에서 LG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이 이끄는 새로운 기회라는 테마로 'OLED', 'New Value Creation', 'Automotive Display' 등 3개의 존으로 구성된 가상 전시관을 열고 OLED만이 제공할 수 있는 특별한 가치와 경험을 전달할 예정이다.
 
OLED 존에서는 △83인치 차세대 OLED TV 패널 등을 보여준다. 발광효율을 20% 이상 향상한 83인치 차세대 OLED TV 패널은 화면의 밝기가 개선돼 이미지를 더욱 선명하게 보여주는 설명이다. HDR도 강화되어 명암 및 색표현력을 극대화, 더욱 실제와 같은 화질을 표현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New Value Creation 존에서는 △CSO(Cinematic Sound OLED) △벤더블(Bendable) △롤러블(Rollable) △투명 △AR용 OLEDoS(OLED On Silicon) 등 OLED만이 구현 가능한 차별화된 제품을 전시한다.
 
LG디스플레이 온라인 전시관을 홍보 중인 직원. 사진/LG디스플레이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 내는 CSO 기술과 화면을 구부릴 수 있는 벤더블 기술이 융합된 48인치 벤더블 CSO의 경우, 시각적 몰입감과 생생한 현장감이 극대화돼 최적의 게이밍 디스플레이 환경을 보여준다.
 
Automotive Display 존에서는 독보적인 차량용 플라스틱 OLED(P-OLED) 기술을 활용 △T자 형태로 4개의 디스플레이를 하나로 연결해 만든 초대형 차량용 디스플레이 △12.8인치 롤러블 디스플레이 등을 전시, 뛰어난 화질과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이며 차량용 디스플레이의 미래를 제안한다.  
 
특히 '4개의 디스플레이를 하나로 연결해 붙인 초대형 차량용 디스플레이'는 OLED의 완벽한 블랙 표현과 쉽게 휘거나 구부릴 수 있어 자연스러운 곡면 디자인이 가능한 플라스틱 OLED의 장점을 극대화 한 제품으로 차량용 디스플레이 중 가장 앞선 기술을 보여준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 전무는 "앞으로도 OLED만이 구현 가능한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 창출해 미래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하고, OLED 대세화를 반드시 이루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