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김부겸 "접종 마친분 다양한 인센티브…주요국 상호인정도 속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

2021-05-16 18:05

조회수 : 2,0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관계부처는 접종을 마치신 분들을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를 조속히 검토해주시기 바란다. 방역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주요국과의 백신접종 상호인정 협의에도 속도를 내주시기 바란다.”
 
김부겸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국무총리)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주 미국 보건당국은 백신접종을 마친 사람들이 실외는 물론,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과감한 권고안을 발표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부겸 총리는 “우리나라도 백신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 일상 회복을 체감할 수 있는 조치에 대한 기대가 높아질 것”이라며 “금년도 안에는 꼭 그런 대한민국을 만들어야되지 않겠냐”고 말했다.
 
김 총리는 “특별히 앱을 통해 백신접종을 완료하신 분들에 대한 여러 가지 인증을 하고 있지만 혹시 필요하다면 어르신들이 자신이 백신접종을 완료했다는 확인증을 발급해드릴 수 있는 부분도 검토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순조로운 백신접종을 위해서는 탄탄한 방역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정부가 아무리 정교한 방역수칙을 만들더라도,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지 못하면 감염 확산을 막아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총리는 “다음 주에는 특히 공휴일인 ‘부처님오신날’이 있어 이번 주보다 이동과 접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장기간 방역점검으로 인해 현장의 피로도가 상당하겠지만, 방역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금지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이 철저히 준수될 수 있도록 각 부처와 지자체가 점검·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부겸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국무총리)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주 미국 보건당국은 백신접종을 마친 사람들이 실외는 물론,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과감한 권고안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