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광재 "이재용 사면 긍정 검토할 때"

대통령 고유권한 전제 "개인적으로는 형기 다 마치는게 좋아"

2021-05-16 15:35

조회수 : 1,8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대선 후보군으로 분류되는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시기에 이재용 회장이 역할이 있다면 저는 사면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때가 온 게 아닌가"라고 밝혔다.
 
16일 이 의원은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 인터뷰에서 "미중 관계에서의 백신 문제, 세계 기술 경쟁의 정점에 선 반도체 등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고 개인적으로는 이 회장이 다 형기를 마치는 게 좋다"고 전제하면서도 "이 회장도 국민에게 더 정확히 사과하고 이해를 구하고 사회에 기여할 부분도 찾는 방법이 함께 모색 되면 좋을 것"이라며 했다.
 
이어 "이런 얘기를 하면 또 삼성 장학생이라고 많은 비판이 있을 것이지만 소신 있게 얘기하는 게 제가 마음이 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당내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서는 "경선을 앞두고 게임의 규칙을 바꾼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이것는 당 지도부와 결국 (지지율에서) 1등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결단을 내릴 문제"라고 설명했다.
 
또 "2007년도를 보면 박근혜 후보가 1위였던 이명박 후보에게 경선 연기를 요청했는데 1위를 했던 이명박 후보가 그것을 수용하자고 하니까 이 후보 지지도가 더 올라가더라"며 "한번쯤은 지도부도, 이 지사도 생각해볼 문제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을 거론했다. 사진/이광재 의원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