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청와대, 일부 드라마 중단 청원에 "지나친 역사왜곡은 심의대상"

'조선구마사', '설강화' 등 제작 중단 국민청원에 답변

2021-05-14 16:46

조회수 : 1,9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는 14일 역사왜곡 논란이 제기된 일부 드라마의 제작 중단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지나친 역사왜곡 등 방송의 공적책임을 저해할 경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의 방영 중단과 JTBC 드라마 '설강화'의 촬영 중지를 요구하는 2개의 국민청원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청와대는 "방심위에 따르면 조선구마사 관련 시청자 민원이 5000여건에 달한다"며 "현재 5기 방심위 위원 구성이 지연되고 있어 심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향후 구성되는 즉시 안건을 상정하여 방송 심의 규정 위반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는 "창작물에 대한 정부의 개입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며 "정부는 민간에서 이뤄지는 자정 노력과 자율적 선택을 존중한다"고 설명했다.
 
'조선구마사'의 경우 역사왜곡 논란 끝에 방송이 중단됐고 '설강화'는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드라마가 아니다'라는 방송사 측의 입장 아래 현재 제작 중이다.
 
청와대는 14일 일부 드라마의 제작 중단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답변했다. 사진은 2019년 9월 청와대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