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김은혜, 당 대표 출마 "판 갈아엎는 혁명적 변화 필요"

14일 경선 출마 기자회견, '새로움' '혁신' 강조

2021-05-14 15:42

조회수 : 1,8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판을 갈아엎는 혁명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라며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초선 의원으로는 김웅 의원에 이어 두 번째 출사표다.
 
김 의원은 14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당 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완전한 새 얼굴로 지도부를 교체해야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변화와 혁신을 말하면서 정작 지도부에 변화와 혁신이 없다면 국민의 기대와 관심은 국민의힘에서 완전히 멀어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 이날 밝힌 출마선언문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크게 '새로움'과 '혁신'이었다. 김 의원은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하고 합리적인 대안 정당으로 국민의힘을 고쳐내겠다"라며 "완전한 새 판 짜기로 국민적 염원인 정권교체를 현실로 만들겠다. 한국 보수정치의 새로운 한 시대를 열어내는 신새벽의 첫차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당 대표 경선 구도가 초선과 중진 간 '참신'과 '경륜'의 맞대결로 형성되는 것과 관련해선 "지금 국민의힘에 필요한 것은 경륜으로 포장된 실패한 낡은 경험이 아니다"라며 "가보지 않은 길을 향해 두려움 없이 돌진하는 도전정신과 새로운 상상력"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당 안팎에서 회자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영입과 국민의당과의 합당 추진에 대해서는 당의 혁신이 먼저라며 '우선순위'를 따졌다.
 
김 의원은 "모든 일에는 합당한 순서가 있다"라며 "변화와 혁신이 우선이다. 정책경쟁과 비전 경쟁이 우선이다"라며 "야권 통합은 이 모든 과정을 거치며 국민적 당위성이 확인될 때 순리대로 이뤄내면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아직 정치참여 선언도 하지 않은 분의 입만 바라보면서 우리의 미래를 이야기하고 있다. 이런 판단과 선택은 몹시 공허하고 위태로운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당 혁신 방향으로는 '매력 자본 극대화'를 언급하며 "'국민의힘 환골탈태 프로그램'을 가동시키겠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성장 양극화 해법 제시 △품격 정당으로의 재탄생 △청년공천할당제 명문화 △완전개방경선(오픈프라이머리)으로 대선 후보 선출 등을 약속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초선의원으로는 두 번째로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판을 갈아엎는 혁명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라며 "'국민의힘 환골탈퇴 프로그램'을 가동시키겠다"라고 선언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