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 '서울국제정원박람회' 개막

7개국 58개 정원 참여…14일부터 20일까지

2021-05-14 14:00

조회수 : 1,0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 도심에서 세계 각국의 특색있는 크고 작은 정원을 만날 수 있는 '서울국제정원박람회(정원박람회)'가 14일부터 20일까지 펼쳐진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열리는 만큼 한 곳에서 집중 개최하는 대신 장소를 다양하게 분산해 집 근처 생활권에서도 즐길 수 있다.
 
7개국 총 58개 정원 중 약 절반인 27개 정원은 박람회가 끝난 이후에도 철거하지 않고 지역 주민들의 쉼터로 유지된다.
 
올해 정원박람회는 '정원을 연결하다, 일상을 생각하다'를 주제로 온·오프라인으로 열린다. 특히 국내 작가 중심이었던 '작가정원' 참여 작가를 처음으로 국제공모를 통해 선정하는 등 국제적 성격의 행사로 한 단계 도약 시킨다는 계획이다.
 
오프라인에서는 △앤드류 그랜트가 선보이는 '해외 초청정원' △국내·외 7개국 작가가 참여하는 '작가정원' △동네정원사들이 만든 '동네정원' △서울 거주 외국인가족이 꾸민 '세계가족정원' 등을 만날 수 있다.
 
온라인 프로그램으로는 △국내 100여 개 정원 관련 업체가 참여하는 '정원산업전' △시민들이 서울시 곳곳에 숨겨진 정원을 추천·공유하는 '서울정원여지도'가 열린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크고 작은 녹색정원과 세계 각국의 정원문화를 느낄 수 있는 이번 서울국제정원박람회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힐링이 되길 바란다"며 "서울의 정원문화와 조경산업이 세계로 확산되는 계기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초청정원 앤드류 그랜트 조감도. 사진/서울시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