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영상)여야, 박준영 자진사퇴에 "국민 눈높이 맞지 않아 불가피"(종합)

국민의힘, 임혜숙·노형욱 장관 후보자도 임명철회 공세 이어가

2021-05-13 14:30

조회수 : 3,0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여야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자신사퇴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아 불가피한 일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에 더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철회 공세를 이어갔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송 대표가 박 후보자 자진사퇴와 관련해 "안타까운 일이지만 후보자의 경우 본인의 공직 수행 중 도자리 그릇 관련해서  판매한 행위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고 불가피하게 물러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박 후보자는 영국 대사관 재직 시절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및 불법 판매 의혹을 받았다. 논란이 확산되자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모두 저의 불찰이고, 그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인 대통령과 해수부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며 자진사퇴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송 대표가 장관 관련 문제들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고, 그것을 대통령께 전달드리고 소통해왔다"며 "후보자도 이런 어려움 끝에 후보자를 사퇴했고 대통령도 고심 끝에 결정하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도 박 후보자 자진사퇴는 당연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사필귀정"이라며 "부적절한 행동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공직후보자가 이를 반성하고 스스로 물러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배 대변인은 "진즉에 했어야 할 사퇴이고, 또 사퇴 이전에 청와대는 부적격 후보자를 국민 앞에 내어놓지 말았어야 했다"며 "지명 이후 한 달 가까이 국민들께 상처와 혼란을 준 청와대는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문제가 대통령에게 부담으로 작용하길 원하지 않는다'는 박 후보자의 사퇴의 변은 자칫 박 후보자의 사퇴만으로 나머지 후보자들에 대해서는 면죄부를 달라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배 대변인은 임혜숙·노형욱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철회도 촉구했다. 
 
배 대변인은 "임혜숙, 노형욱 후보자의 부적절한 행위는 박 후보자의 것보다 더 크면 컸지 결코 작지 않다"며 "나머지 후보자들도 국민 앞에 최소한의 염치를 가지고 결단을 내려달라. 아울러 청와대의 지명철회도 다시 한 번 요구하는 바이다"고 강조했다.
 
여야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자신사퇴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아 불가피한 일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료요청에 대해 답변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