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세월호 특검 "증거 따라가면 진실 도달할 것"

참사 당시 CCTV 조작·편집 의혹 중점 수사

2021-05-13 12:14

조회수 : 2,0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지난 2014년 4월16일 발생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증거 조작 등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임명된 이현주 특별검팀이 공식 수사에 돌입한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현주 4·16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은 이날 현판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착수했다.
 
이 특검은 현판식에서 "참사가 있은 지 7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기억은 현재 진행형"이라며 "그 반증이 세월호 참사 증거 조작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특검의 존재"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증거가 가리키는 대로 따라가다 보면 진실에 도달하리라 생각한다"며 "증거 조작 의혹의 진상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특검은 세월호 참사 당시 CCTV DVR(디지털영상저장장치) 수거 과정과 데이터 조작·편집에 대한 의혹 등을 중점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다. 이날부터 60일 동안 수사를 진행한 후 필요하면 수사 기간을 30일 연장할 수 있다.
 
특검법에 따르면 '특검은 준비 기간이 만료된 날의 다음 날부터 60일 이내에 담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완료하고, 공소 제기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특검이 기간 내에 수사를 완료하지 못하거나 공소 제기 여부를 결정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대통령에게 그 사유를 보고하고,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 수사 기간을 한 차례만 30일까지 연장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특검을 비롯해 서중희·주진철 특검보가 임명된 상태며, 특검은 이날까지 검사 5명을 파견받았다. 이 특검은 이날 현판식 이후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위원장과의 면담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으며, 오는 14일 첫 회의를 열 예정이다.
 
앞서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2014년 4월부터 6월까지 세월호 선장 등의 살인죄 등 사건, 해경 123정장의 업무상과실치사 사건 증거인 CCTV 영상이 저장된 세월호 '원본 DVR'을 몰래 수거해 CCTV 영상을 조작한 후 은닉하고, 세월호에 몰래 가져다 놓은 '별도 DVR'을 '원본 DVR'인 것처럼 인양하게 한 후 '원본 DVR'과 바꿔치기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군과 해양경찰청 등 관련자들을 증거인멸, 직권남용,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수사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은 해군과 해경 관계자 조사, 해군 잠수영상장치 디지털포렌식, 영상 감정 결과 분석 등 수사를 진행했다. 특수단은 지난 1월 수사를 마무리할 당시 DVR 의혹에 대해서는 처분을 보류하고, 관련 기록을 특검에 인계하기로 했다.
 
사참위는 특수단 수사가 진행되던 지난해 12월 CCTV DVR 수거 과정과 데이터 조작에 대한 조사 내용에 대해 특검을 요청했으며, 해당 요청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이현주 4·16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가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빌딩에서 열린 세월호 특검 사무소 현판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