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고정삼

미국 USTR 대표, 코로나 백신 지재권 면제 호소

2021-05-13 08:51

조회수 : 2,2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고정삼 기자]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는 제약회사들을 상대로 "영웅이 될 수 있다"며 지식재산권 면제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타이 대표는 이날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미국 제약회사들이 신속하게 안전한 백신을 생산해냈다고 치켜세우면서 지재권 면제와 관련해 "내가 보내고 싶은 메시지는 '여러분이 영웅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타이 대표는 "우리에겐 바로 지금 세계를 구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달성하려는 것은 목숨을 구하는 것"이라며 “무역정책을 펼치는 데 있어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종식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반발하는 글로벌 제약회사들을 상대로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 협조를 당부한 것이다.
 
그는 백신 이외에도 코로나19 치료제와 보호장비를 비롯한 다른 의료제품에 대한 지재권 면제를 지지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현재로선 백신에 집중하고 있다”고 답했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지재권 면제가 중국과 러시아 등 미국의 경쟁국들을 이롭게 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지재권 면제의 목소리가 커지던 지난 5일 이를 지지하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명했다.
 
앞서 민주당 하원의원 110명도 지재권 면제 지지를 촉구하는 서한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내기도 했다.
 
캐서린 타이 미 USTR 대표. 사진/뉴시스
 
고정삼 기자 kjs5145@etomato.com
 
  • 고정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