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도지코인 2배 돌려준다"…머스크 SNL 출연 미끼로 사기

도지코인 측 "코인 보내지 말라"…주의 경고

2021-05-12 07:15

조회수 : 2,7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코미디쇼 출연을 미끼로 미국의 한 사기꾼 일당이 56억원 규모의 암호화폐 도지코인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11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 보도에 따르면 블록체인 정보제공업체 TRM랩스는 이같은 내용의 도지코인 사기 피해 사례 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
 
TRM랩스에 따르면 이 사기꾼 일당은 지난 8일 머스크가 미국 NBC 방송의 간판 코미디 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출연했을 때 이를 생중계하는 방송 링크를 유튜브에 올렸다.
 
이들은 유튜브 방송을 통해 '머스크가 도지코인 5억개를 나눠준다고 하니 받아 가라'며 시청자들이 특정 사이트에 접속하도록 유도했다. 이어 사이트에 접속한 사람들에게 도지코인을 송금하면 두 배로 되돌려주겠다고 속인 뒤 지난 9일 기준으로 500만달러(55억9500만원) 상당의 도지코인 970만개를 가로챘다. 이후 사기꾼 일당은 도지코인 사기 동영상을 유튜브에서 삭제했다.
 
한 피해자는 온라인을 통해 "나처럼 속지 말라. 그들은 코인을 두 배로 돌려주지 않는다”며 “내 주머니에는 60달러만 남았다"고 호소했다.
 
지난 9일 도지코인 공식 SNS 계정에도 "도지코인을 두 배, 세 배로 늘려줄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에게 코인을 보내지 말라"며 "그것은 사기다. 우리는 여러분에게 돈을 돌려줄 수 없다"는 글이 올라왔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많은 머스크 추종자들이 그의 SNL 출연이 도지코인 가격 급등을 유발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지난 주말 사이 가격은 30% 이상 떨어졌다"며 "사기꾼들이 도지코인 커뮤니티를 이끌었다"고 지적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