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4월 취업자 수 65만2000명↑…6년8개월 만에 최대

4월 고용동향…거리두기 완화·기저효과 영향

2021-05-12 08:00

조회수 : 3,7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4월 취업자수가 65만2000명 늘면서 두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증가폭으로는 6년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이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32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65만2000명 증가했다. 이는 2014년 8월(67만명) 이후 최대다. 
 
취업자 수는 3월 이후 13개월만에 플러스로 전환하면서 두 달 연속 상승세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3월 21만3000명 감소로 추락한 이후 지난달까지 12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왔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영향과 작년 4월 고용충격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2개월 연속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전체 고용률은 60.4%로 1.0%포인트 증가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6.2%로 1.1%포인트 증가했다.
 
실업률은 4.0%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감소했다. 실업자는 114만7000명으로 2만5000명 감소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32만4000명으로 줄어드는 등 지난달에 이어 감소폭이 확대됐다. 
 
정동명 국장은 "전연령 고용률 증가로 돌아선 것은 2018년 1월 이후로 처음이다"라며 "상용직은 제조업, 보건복지업 등 다수 업종에서 이뤄졌으며 경기회복의 움직임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32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65만2000명 증가했다. 사진은 구인공고를 살피는 시민.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이정하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