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응열

sealjjan1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외지인은 집값 상승에 배팅했다

2021-05-11 22:00

조회수 : 9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27.3%
 
1분기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 중 외지인이 차지한 비율입니다. 4분의 1을 넘습니다. 4명 중 1명 이상은 자기가 살고 있는 지역이 아닌 다른 곳의 아파트를 샀다는 뜻입니다.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최고치입니다. 2006년에는 18%였고, 20% 초반대에서 오르락내리락하다가 2019년 20.6%, 지난해 24.1%를 기록하더니 올해는 20% 중후반대로 치솟았습니다.
 
지역별로는 인천이 36.7%, 충북 33.4%, 경기 28.6%, 제주 25.4%, 전북 25.9% 등입니다. 
 
직장이 바뀌거나 하는 등의 이유로 지역을 바꾸는 이사 수요가 나타날 수는 있습니다. 다만 삶의 터전을 옮기는 게 쉽지는 않은 일이라, 흔한 경우도 아닙니다. 그럼에도 외지인 매입 비중이 늘어난다는 건 실수요 외에 투자목적의 수요가 껴 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투자 목적의 외지인 수요가 늘어난다는 건 달리 말해 집값 상승이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는 얘깁니다. 집값이 오를 거란 믿음이 없다면 투자에 나설 리 없으니까요. 전국 8도 곳곳에는 해당 지역의 블루칩으로 꼽히는 지역이 있으니, 투자할만한 돈이 있다면 뛰어들 유인이 충분합니다.
 
미국에서 금리 인상 가능성이 솔솔 불고, 우리나라도 기준금리를 높이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는 상황에 부동산 매수세가 꺾이지 않겠냐는 관측도 있지만, 전국적인 집값 상승세에 찬물을 끼얹을만한 위력은 없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급격한 금리인상이라면 몰라도, 소폭의 점진적 상승이 예상되기 때문이란 겁니다. 올라봐야 지금보다 높은 거지 여전히 낮은 수준 아니겠느냐는 것이죠. 이자 부담이 무서워 집값 상승 가능성을 외면하지는 않을 거란 분석입니다.
 
집값은 꾸준히 오르고 있고, 대통령도 부동산만큼은 할 말이 없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남은 1년의 임기 동안 부동산 안정화의 토대라도 닦아 놓아야 부동산을 실패한 정부라는 오점을 그나마 씻어낼 수 있을 겁니다. 규제와 공공 주도의 정책은 실패에 실패를 거듭했으니, 민간으로 키를 돌릴 법하지 않을까 합니다.
 
서울 아파트. 사진/뉴시스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