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주미대사 “미 정부 통해 6월전 백신 공급받게 최선”

2021-05-11 04:35

조회수 : 1,4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이수혁 주미대사가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 인사 접촉을 통해 6월 전 코로나19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10일(현지시간) 이 대사는 이날 특파원 화상 간담회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정부 또는 미국 제약업체로부터 백신을 조기 공급받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미국이 한국의 사정을 잘 이해하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있다"면서 "화이자 고위 임원과의 접촉을 통해서도 지속해서 협의하고 있다"고 했다.
 
'6월전'이라는 언급으로 미뤄볼 때 21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백신 공급 및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기술협력 등 관련 논의에 관심이 쏠린다.
 
이 대사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역대 어느 회담보다 실질적이고 국익에 도움이 되는, 또 한미 양국이 만족할 회담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검토를 완료한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우리의 입장이 많이 반영된 실용적이고 실질적인 대북전략이 마련됐다고 평가한다"면서 "앞으로 미국의 대북정책이 실제 이행돼 나가는 과정에서도 물샐틈없는 공조를 이어나가고자 한다"고 했다.
 
이 대사는 한미 간 소통과 관련해 "제 40년 외교관 경험에 비추어 봐도 과연 이 정도로 빈번하게 접촉하고 또 깊이 있게 협의를 해가며 정책 공조를 이룬 시기가 있었는가 싶을 정도로 긴밀했다"고 평가했다. 이 대사는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과도 10여 차례 관저에서 면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정부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의 비공식 협의체 '쿼드'(Quad)에 한국이 참여하는 문제와 코로나19 백신·기후변화·신기술 세 분야로 진행되는 워킹그룹에 참여하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 실무방문 형식인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방미에서는 지난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방문 때보다 좀 더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 한국전쟁 전사자 이름을 새기는 워싱턴DC '추모의 벽' 공사 현장 방문 등의 일정이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스가 총리는 방미 당시 바이든 대통령과의 백악관 회담과 미 싱크탱크 화상 연설 등의 일정을 했다.
 
문 대통령의 방미 기간에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와의 접촉은 현재로서는 계획에 없는 것으로 알려진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의 국내생산과 관련해 제약사들이 협의할 문제지만 정부도 관심을 가지고 긴밀하게 협의를 진행한다는 태도로 보인다.
 
이수혁 주미대사가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 인사 접촉을 통해 6월 전 코로나19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