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방부,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완료…21명 정밀조사 의뢰

21명 모두 아파트 거래로 확인

2021-05-10 16:41

조회수 : 1,5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방부가 군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사례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무리했다. 국방부는 특별수사단에 21명에 대한 정밀 조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늦게 제출한 9명을 제외한 3695명에 대한 조사를 완료했다"라며 "21명(을) 일단 추려 구체적인 거래 목적과 위법성 등을 정밀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조사 결과를 국방부 특별수사단에 금주 중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들 21명은 토지 거래는 없었고, 모두 아파트 거래인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3695명에 대해 △수행업무와 부동산 거래내역과의 연관성 여부 △조사대상 지역과의 거리 △토지와 건물 여부 △취득 방법 등을 확인하며 조사를 진행했다. 아울러 21명을 포함한 전원의 조사자료를 수사단에 함께 전달할 계획이다.
 
특별수사본부는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뒤 위법성 여부 등을 확인해 추가 조사와 수사 착수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3월 국방시설본부에 근무하는 군무원이 군 내부 정보를 사전에 알고 토지거래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자체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해왔다.
 
조사 대상 지역은 정부 택지개발지구 8곳과 부대 개편 등 군사시설 52곳 등 총 60곳이었으며, 조사 대상은 사업 고시 날짜를 기준으로 5년 이전부터 해당 업무를 담당한 현역 군인과 군무원들이다. 
 
국방부가 10일 군 내부자료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사례 전수 조사를 완료하고 21명에 대한 정밀 조사를 국방부 특별수사본부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