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대통령 연설에…여 "국난 극복 자신감 " vs 야 "대국민 선전포고"

민주 "당의 향후 주요 과제와 완벽하게 일치"

2021-05-10 15:16

조회수 : 2,7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 대해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난 극복 해결에 자신감을 보인 특별 담화"라고 평가했고, 국민의힘은 "독선과 아집을 지속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며 자화자찬으로 국민과 동떨어진 현실 인식만 보여줬다고 혹평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0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의 향후 주요 과제와 완벽하게 일치한 담화"라며 "대통령의 국난 극복과 북핵 문제 해결에 자신감을 보인 특별 담화였다"고 이같이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송영길 대표는 전당대회 선거 운동 과정에서 코로나19 백신, 부동산, 반도체, 기후·에너지 변화, 한반도 비핵화 등 5가지를 중점 과제로 해결하겠다고 했다"며 "오늘 대통령께서 5가지 부분을 남은 임기 내 중점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백신 분야에 있어 한국을 아시아의 생산 기지, 세계적 허브로 만들겠다는 것까지 당의 주요 향후 과제와 완벽히 일치한 담화였다"고 거듭 강조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국민의 시선과 동떨어진 현실 인식이라며 "독선과 아집을 지속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맹비난 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과 같은 하늘 아래 산다는 것이 의심스러울 정도의 인식 차이를 보여줬다"며 "국민들이 듣고 싶어 했던 성찰은 어디에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잘못에 대한 반성과 사과 없이 자화자찬 일색의 연설을 듣는 국민들은 할 말을 잃을 지경"이라며 "문 대통령은 성과를 말하는 것인지, 희망 사항을 말하는 것인지 국민은 분간이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확보가 늦은 것도,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최악의 고용 위기를 가져온 것도 모두 정부의 섣부른 고집 때문"이라며 "절망스럽게도 기존 실패한 정책에 대해 시정할 기미가 없다. 정부는 정신 차리고 국정 대전환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 대변인은 인사청문 제도 개선 필요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야당일 때는 청문회 후보자들에게 목소리를 높였는지, 왜 지금까지 제도 개선을 위한 노력은 안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부적격한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한 지명 철회를 안한다면 국민적인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결국 인사청문회 결과나 야당 의견과는 관계 없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국민의 눈과 귀를 의심케 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4년 실정에 대한 반성은 없고, 독선과 아집을 지속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며 "인사 문제에 있어 공직자의 도덕성 흠결에 대해 눈 감은 문 대통령에게 남은 1년간 변화를 기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꼬집었다.
 
국민의당은 "미래 청사진이 아닌 슬픈 현실만 되새기게 되는 최악의 연설"이라고 혹평했다. 안혜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4년 동안 나라 깊숙이 자리 잡은 불공정과 부패, 오만과 무능으로 빚어진 수 많은 실정에 대한 인정이 그리도 어려운 것인가"라며 "코로나 이전 수준의 경제로 가장 빠르게 회복한 나라가 되었다고 자화자찬 하시는 것을 보면 대통령께서는 달나라 대통령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자화자찬이 아니라 반성문을 내놨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4년 전 문재인 정부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지만 지금 보통 시민 눈에 비친 대한민국은 불평등 공화국, 산재 공화국"이라며 "오늘 연설 그 어디에도 '불평등 해소와 노동 존중 사회'로 가는 '나라다운 나라'는 찾아볼 수 없었다. 대단히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취임 4주년 특별 연설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