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취임4주년)문 대통령 "야당서 반대한다고 검증실패 아니다"(6보)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등 임명 강행할 듯

2021-05-10 12:02

조회수 : 1,4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야당에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야당에서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연설 이후 기자회견을 통해 "청와대의 검증이 완결적인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까지 국회 논의 여부를 지켜보고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3명의 장관 후보자들을 임명 강행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무안주기식 청문회로는 좋은 인재를 발탁할 수 없다"며 청문회 제도 개선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후보자들도 각각 청와대가 그분들을 발탁하게 된 이유, 기대하는 능력이 있다"며 "제 판단이 옳다는 것이 아니라 이 사람을 발탁한 취지와 기대하고 있는 능력과 검증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 흠결 등을 함께 저울질해서 발탁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는 능력 부분은 제쳐두고 오로지 흠결만 놓고 따지는 그런 청문회가 됐다"며 "무안주기식 청문회다. 이런 청문회 제도로는 좋은 인재들을 발탁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적어도 다음 정부에서는 도덕성 검증도 중요한데 그 부분은 비공개 정문회로 하고 공개 청문회는 정책과 능력을 함께 저울질 할 수 있는 청문회로 개선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