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인력 부족' 중견기업에 연구인력 연봉 40% 지원한다

올해 18억원 투입, 54명 지원

2021-05-10 11:00

조회수 : 92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정부가 연구 인력이 부족한 중견기업에 대해 최대 3년 동안 '연구인력 계약 연봉의 40%'를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18억원을 투입하는 등 54명을 지원한다. 코로나19 피해가 우려되는 비수도권 중견기업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 기업에 대해서는 이번 사업 선정에서 우대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청년 석·박사, 기술전문 경력직 등 연구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견기업들을 위해 최대 3년간 연구인력 계약 연봉의 40%를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중견기업의 연구개발을 촉진하고 고용창출을 유도하기 위한 '2021년 중견기업 핵심연구인력 성장지원사업'으로 내달 11일까지 모집한다.
 
지원대상은 기업부설연구소 등 연구개발 전담조직을 보유한 매출액 3000억원 미만의 초기 중견기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신규 채용하는 청년 이공계 석·박사와 기술전문 경력직 연구인력으로 최대 3년간 계약 연봉의 40%까지 가능하다.
 
연 지원한도는 석사 1600만원, 박사 2000만원, 기술전문경력인은 2800만원이다.
 
앞서 산업부는 지난 2018년 사업 시행 이후 중견기업 101개사에 134명 핵심연구인력을 지원해왔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14% 증가한 18억6000만원을 투입해 54명을 신규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1차 신규 연구인력은 27개사에 27명을 지원한 바 있다. 산업부는 2차 모집에서도 27명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로 피해가 우려되는 비수도권 중견기업들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디지털전환 등 신사업 적용 중견기업에 대해서는 우대가 적용된다.
 
천영길 산업부 중견기업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 팬더믹으로 세계경제 패러다임이 전환되고 있으며, 이를 이끌어갈 주역은 전문 연구인력"이라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청년 석·박사, 기술전문 경력직 등 연구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견기업들을 위해 최대 3년간 연구인력 계약 연봉의 40%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연구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