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취임4주년)문 대통령 "11월 집단면역, 당초 계획보다 앞당길 것"(1보)

백신 주권 확보 위해 총력…"글로벌 허브 되도록 전폭적 지원"

2021-05-10 11:03

조회수 : 1,2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 특별연설에서 "접종 속도를 높여나가고 있다. 목표를 상향해 6월 말까지 1300만 명 이상 접종할 계획이고, 9월 말까지 접종대상 국민 전원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대규모로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우리의 의료체계와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겠다"며 "국민들께서도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대통령 취임 3주년 특별연설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향해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끝이 보이기 시작했다"며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면서 집단면역으로 다가가고 있다. 집단면역이 코로나를 종식시키지 못할지라도 덜 위험한 질병으로 만들 것이고 우리는 일상을 회복하게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백신 접종이 계획대로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좀 더 접종이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백신 접종에 앞서가는 나라들과 비교도 하게 된다"면서도 "하지만 백신 개발국이 아니고, 대규모 선 투자를 할 수도 없었던 우리의 형편에, 방역 당국과 전문가들이 우리의 방역 상황에 맞춰 백신 도입과 접종 계획을 치밀하게 세우고 계획대로 차질없이 접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은 정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백신 주권 확보를 위해 총력 지원하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장기화에 대비한 백신 주권 확보를 위해 국산 백신 개발을 총력 지원하겠다"며 "동시에 세계 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바탕으로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가 되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10일 오전 서울 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접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