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17일부터 방문·돌봄종사자 2차 지원금 지급 개시

국민취업지원제·7월 특고 고용보험도 차질없이 준비

2021-05-07 11:44

조회수 : 1,64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방문·돌봄종사자에 대한 지원금의 지급을 개시한다. 또 국민취업지원제 정착과 7월 특수고용직종사자에 대한 고용보험 도입에도 고삐를 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에서 "고용은 경기후행성으로 인해 다른 부문에 비해 회복이 더디지만 민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지표인 만큼 최근의 개선 흐름이 더욱 가속화되도록 고용시장의 안정과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방문·돌봄종사자에대한 2차 지원금은 심사를 거쳐 17일부터 지급이 시작된다. 
 
이억원 차관은 앞서 도입된 국민취업지원제도의 정착과 더불어 오는 7월 예정된 특고 고용보험의 차질없는 도입으로 고용 안전망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3월 취업자수는 전년동월대비 31만4000명 증가해 13개월만에 플러스로 전환됐다. 이 차관은 "그동안의 부진에서 벗어나 새로운 전환이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일 기준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으로 3만3000명의 청년 채용을 지원했다. 고용유지지원금으로는 24만4000명을 지원했다.
 
특고·프리랜서 등 고용 취약계층 67만1000명에게 4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했고 3차 택시기사 지원금은 4만4000명에게 지급했다.
 
이억원 차관은 "이제 빠른 수출 개선에 내수 회복이 발맞추기 위해서는 고용여건 개선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정부는 수출에 더해 고용의 회복세를 더욱 뒷받침해 실물경제 회복이 민생경제 회복으로 확산되도록 전력투구를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근본적으로는 민간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규제 개혁, 신산업 육성,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 등기업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지속 확충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억원 차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에서 "정부는 수출에 더해 고용의 회복세를 더욱 뒷받침해 실물경제 회복이 민생경제 회복으로 확산되도록 전력투구를 다 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사진은 채용정보를 보는 시민.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