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취임 100일 지난 바이든, 대중국 정책 시동 걸까

5월 말~6월 초 미·중 갈등 부각 가능성…소비 관련 업종 '투자전략' 추천

2021-05-06 16:06

조회수 : 2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지 100일이 지났습니다. 취임 이후 바이든 행정부의 계획 중 무엇이 이행됐고, 무엇이 진행되지 않았는지 궁금해지는 시점인데요. 현시점에서 바이든 정부가 성과를 내지 못한 정책 중 눈에 띄는 것은 바로 '대중국 제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난달 29일은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지 100일째 되는 날이었습니다. 그동안 바이든 정부는 기후변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책 등에선 계획에 따라 차질 없이 진행해왔습니다. 하지만 뚜렷한 성과가 없던 것이 대중국 제재에 대한 정책이었죠.
 
때문에 업계에선 이제부터 바이든 행정부가 대중국 제재에 대한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란 전망이 많습니다. 특히 5월 말~6월 초 진행될 이벤트들을 기점으로 제재를 가속화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입니다. 
 
먼저 오는 6월11일에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예정돼 있는데요.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신장 지역 인권 문제에 대해 다룰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6월3일에는 지난 2월24일에 행정명령으로 지시했던 100일간의 공급망 조사가 끝납니다. 해당 조사는 의료장비, 전기자동차 등에 들어가는 반도체, 배터리, 특수광물 등이 대상입니다. 이 결과가 바로 공개되진 않겠지만 G7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업계에서는 여러 일정을 고려할 때 5월 말에서 6월에는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부각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이에 따른 국내 증시 불안에 대비해 투자전략을 짜야 한다는 조언입니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국 제제는 주로 국가안보 기술과 의료용품 공급망 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다가올 대중국 제재 영향이 없을 안전지대는 소비와 관련된 업종인 음식료, 유통, 화장품, 의류 등"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