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효선

twinseven@naver.com@etomato.co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프로젝트-G’는 삼성 지배구조 개선 위한 보고서”

검찰 측 전 삼성증권 IB 팀장 '불법 합병 재판' 출석

2021-05-06 13:10

조회수 : 1,7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프로젝트-G’ 승계 계획에 투입됐던 전 삼성증권 기업금융(IB)팀 관계자가 ‘프로젝트-G’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위한 것이 아닌 삼성그룹 전체를 위한 계획이었다고 법정에서 진술했다. 이 증인은 검찰 측 증인이었으나 결과적으로 이 부회장에게 유리한 증언을 한 셈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박사랑 권성수 부장판사)는 6일 오전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행위 및 시세조종,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을 비롯해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미전실) 실장, 장충기 전 미전실 차장 등 삼성 전·현직 임원 11명에 대한 2차 공판을 열었다.
 
이날 검찰 측 증인으로 나온 전직 삼성증권 IB 팀장 A씨는 “당시 '프로젝트G' 실행 단계에서의 자문역을 맡았는데 통상 팀 단위로 움직였다”며 “미전실에서 메일 등을 통해 (삼성 지배구조) 업무 관련 지시를 하고 ('프로젝트G') 문건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미전실에서 삼성 지배구조 TF를 구성해 2012년 10월부터 12월까지 3달간 ‘프로젝트-G’ 문건을 작성했느냐는 검찰 측 질의에는 “전반적으로 맞다”고 답했다. 또한 “'프로젝트G'의 G는 거버넌스를 의미하고, 삼성 지배구조를 안정적으로 하기 위한 시나리오 검토 보고서”라고 설명했다.
 
‘프로젝트-G’ 문건에 표기돼 있는 지분율 하락이 무엇을 의미하느냐는 검찰 측 질의에는 “대주주 보유 지분을 팔아 증여세 과세액을 마련할 경우 (이재용 보유 삼성전자 및 물산) 지분율이 떨어질 수 있다는 표시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프로젝트-G’가 에버랜드(옛 제일모직)와 삼성물산 합병을 전제로 작성된 것이냐는 검찰 질의에 “합병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라고 봤던 것 같다”고 답변했다.
 
합병 전 에버랜드 상장을 검토한 이유에 대해서는 “상장 이후 시가가 형성된 상태에서 상장사들 간의 합병을 추진하는 게 그룹 지배구조 개선 측면에서 유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검찰은 삼성 ‘프로젝트 G' 문건이 이 부회장의 승계 및 지배력 강화 목적으로 작성됐다고 보고 있다. ‘프로젝트 G' 문건에는 박근혜 정부 당시 금산분리 강화, 순환출자고리 해소, 일감몰아주기 규제 등 6가지 현안에 대한 대응 과제가 명시돼 있는데 삼성물산과 에버랜드 합병 시 이 부회장의 취약한 지배력을 제고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다만 A씨는 “대주주(이재용) 지분율을 높이는 것 보다는 당시 전반적인 그룹 지분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검토했다”며 “결론적으로 (이재용) 지분율이 높아지긴 했지만 애초에 (프로젝트G 작성 목적은) 순환출자 해소 등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