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한미일 외교장관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3국 공조 강화"

영국 런던에서 1년3개월 만에 회동…"역내 정세 의견 교환, 호혜적 협력 모색"

2021-05-05 19:15

조회수 : 1,5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한미일 외교장관들은 5일(현지시간) 한반도 문제 관련 3국간 협력 방안 및 역내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3국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가 열리고 있는 영국 런던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를 개최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는 작년 2월 이후 1년3개월 만으로 올해 1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첫 모임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3국 외교장관은 북한·북핵 문제 관련 그간 3국이 긴밀히 소통해 온 점을 평가했다. 특히 블링컨 장관은 미측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한일 양측에 설명했으며, 세 장관은 향후 대북정책 추진 과정에서도 3국간 계속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3국 장관은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역내 평화·안보·번영을 증진시키기 위한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지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한미일 회동에 앞서 블링컨 장관은 3일 일본, 한국 외교장관과 각각 양자회담을 하고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정책을 공유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단계적인 접근을 통해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골자다.
 
이에 정의용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가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방향으로 결정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고, 모테기 외무상도 "미국이 일본과 한국 양국과의 긴밀한 연계를 중시하면서 대처하는 것을 지지하고 환영한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5일(현지시간)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