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블링컨 “북핵 문제, 중국과 논의할 것"

북한과도 논의 희망…한미일 '대북정책' 논의로 공조 강화할 듯

2021-05-05 10:36

조회수 : 2,1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중국과의 협력 사안의 하나로 북한 문제를 거론했다.
 
3일(현지시간) 국무부가 이날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 중인 블링컨 장관이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다양한 분야에서 중국과 관여할 것이라며 “북한과 북한의 핵 프로그램 진전에 관한 논의가 틀림없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일을 하는 정상적인 과정의 일부로서 중국과 매우 다양한 이슈에 대해 다양한 분야에서 관여하고 있다”며 “우리는 지금 이란이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준수로 복귀하도록 노력하는 데 중국과 관여하고 있다”고 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지난달 30일 새로운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다고 밝히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 상태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부 장관과 한 화상 기자회견에서 새 대북정책 목표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제시했다. 또 미국과 동맹, 주둔 군대의 안전에 대한 실질적 진전을 위해 북한과 외교를 모색하려 한다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나는 북한이 외교적으로 관여하는 이 기회를 잡기 희망한다”며 “관여하기를 원하는지 결정하는 것은 북한에 달렸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같은 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대면 회담에서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공유했다. 정 장관은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가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방향으로 결정됐다며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이번 G7 회의에 참석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대북정책 재검토에서 미국이 일본과 한국 양국과의 긴밀한 연계를 중시하면서 대처하는 것을 지지하고 환영한다”며 “계속해서 3국 간에 긴밀히 연계하고 싶다”고 했다.
 
한편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 모테기 외무상은 회의 마지막 날인 5일 한·미·일 외교부 장관 회담을 갖고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회담은 미국 측이 제한해 이뤄졌다고 일본 교도 통신이 보도했다. 한·미·일 외교부 장관 회담은 지난해 2월 독일 뮌헨 안보 회의 때 강경화 당시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국무장관, 모테기 외무상이 회동한 이후 약 1년 3개월 만이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지난달 30일 새로운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다고 밝히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 상태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